•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국내은행이 빌려온 日자금 10조원…당국 “금융보복 가능성 모니터링”

  • 국내 ‘일본계 자금’ 53조원
    은행ㆍ카드사 몫 20조원
    당국, 금융보복 대응책 마련
  • 기사입력 2019-07-22 08: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은행과 카드사 등 국내 금융사들이 일본 현지나 일본계 은행의 국내 지점에서 조달한 자금이 20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국내 은행들의 몫이다. 금융당국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금융 분야로 번질 것을 대비해 ‘일본계 자금’에 대한 비상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22일 금융당국과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실에 따르면 우리 금융사들은 일본으로부터 175억6000만달러(약 20조2000억원)을 들여온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의 몫이 92억6000만달러(10조6000억원) 정도이고, 카드사(여신전문금융사)는 9조5000억원 가량을 들여왔다.

한국에 들어와 있는 일본계 자금은 최대 52조9000억원으로 추산된다.

6월 말 기준 일본 투자자가 보유한 국내 주식 13조원(2억9600만주)과 채권 1조6000억원 등을 비롯해 ▷국제투자대조표 기타투자 중 일본의 투자액 13조6000억원(지난해 말 기준)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총여신 24조7000억원(5월 말 기준) 등을 모두 합친 금액이다.

국내 시중은행과 카드사 등이 조달한 일본계 외화차입금은 일본 현지에 있는 법인이나 지점, 또는 일본계 은행의 국내 지점으로부터 조달한 대출과 외화채권 등을 의미한다.

은행과 카드사들은 저금리로 확보한 일본계 자금을 국내에서의 영업 재원으로 활용해왔다. 특히 수신(예금) 기능이 없는 여전사들은 일본계 자금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금융당국은 우리 금융사들이 가지고 있는 일본계 자금이 일본 정부의 새로운 ‘경제 보복’의 카드가 될 것을 대비하고 있다.

우선 예상할 수 있는 시나리오는 일본계 금융사들이 일제히 자금 회수에 나서는 것이다. 신규 대출이나 만기 연장을 거부하는 등의 방식을 통해서다.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에도 일본계 금융사들은 한국에 있는 자금을 일제히 회수한 이력이 있다.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이 국내 기업들에 직접 빌려준 24조7000억원도 예의주시 대상이다. 제조업 분야에 8조7000억원, 도소매업체엔 2조8000억원 등을 빌려줬다. 만약 일본계 은행들이 회수 조치에 나설 경우 우리 기업들에겐 타격이 될 수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일본계 자금의 흐름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당국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관한 금융 부문 상황 관리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있다.

당국은 최근 일본계 자금이 100% 회수되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스트레스 테스트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까진 자금 회수 조짐이 포착되진 않았다.

다만 극단적인 상황이 벌어지면 우리 기업에 대출, 보증 등의 형태로 유동성을 긴급 공급한다는 것이 당국의 방침이다. 하반기 중 공급하기로 한 정책금융 자금(약 10조원)과 무역금융 자금(약 7조5000억원) 등을 우선 활용하기로 했다.

n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