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분기 성장률 1% 안팎 전망…“올해 2% 달성 어려울 듯”

  • -전기 대비 0.9% 성장 가능성…한은 기대 못미쳐
    -대외여건 불확실성 지속…“올해 1%대 성장률도 전망 가능”
  • 기사입력 2019-07-21 08: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올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 안팎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내놓은 올해 실질 성장률 2.2%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1일 한국은행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5일 발표되는 2분기 실질 GDP의 전기 대비 성장률은 1.0% 내외로 예상된다.

지난 1분기 실질 GDP가 전기보다 0.4% 감소한 상황에서 한은이 18일 수정 경제전망에서 제시한 상반기(1∼6월) 성장률 전망치 1.9%(작년 동기 대비)가 그대로 실현된다는 전제에서 도출된 수치다.

통계상 계절요인 조정과 소수점 반올림 등을 고려하면 2분기 성장률이 전기 대비 0.9%로 나타날 가능성도 있다.

앞서 한은은 1분기 때 지연된 정부지출이 집행되면 2분기 중 경제가 전기 대비 1.2% 수준의 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수출과 투자 부진이 이어지면서 실제 경제 성적은 이런 기대에 미치지 못하게 된 셈이다.

한은은 이같은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0.3%포인트(p) 하향조정했지만, 민간 전문가들은 이마저도 달성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표적으로 일본 수출규제의 부정적 여파가 현실화하면 하반기 경제 반등의 발목을 잡는 요인이 될 수 있다.

미·중 무역갈등도 아직 해결되지 못한 불안 요인으로 꼽힌다.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매크로팀장은 "하반기 들어서도 미중 무역협상에 진전이 없다면 반도체 경기 반등도 늦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올해 1%대 성장도 예상되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데이 탄 모건스탠리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한국은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국 중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에 가장 많이 노출된 국가"라며 올해 성장률 전망을 1.8%로 내놨다.

한은 역시 미중 무역분쟁, 일본 무역규제 등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워낙 크고 변화가 빠르다보니 경제전망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토로한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18일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인하한 뒤 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한두 달간 일어난 대외 여건의 변화가 워낙 빠르다 보니 시장과 충분히 교감할 여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