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교토 애니제작사 방화 참사로 한국인 1명 중상

  • 기사입력 2019-07-19 23: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8일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뿌연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이날 한국인 1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업체에서 지난 18일 발생한 방화 사건으로 한국인 1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부상 정도는 상당히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애니메이션 제작업체에서 직원으로 근무 중이던 우리 국민 A씨(여·35)가 부상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오사카총영사관은 사건 접수 즉시 관계당국을 통하여 우리 국민 피해 상황 및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필요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8일 교토시 후시미(伏見)구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발생한 방화로 최소 33명이 숨지고 10명이 중상을 입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