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美 이란 제재 명단에 中기업 4곳 포함…中 “美 단독제재 결연히 반대”

  • 기사입력 2019-07-19 20: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중국이 미국 재무부가 발표한 대(對)이란 제재 명단에 중국기업 4곳이 포함된 것과 관련, 다른 국가에 간섭하는 행위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이 국내법을 근거로 중국을 포함한 다른 국가에 단독 제재를 가하고 간섭하는 것을 결연히 반대한다”며 “미국이 조속히 잘못을 바로잡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은 각국의 합리적인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며 “중국은 이미 이 문제와 관련해 미국 측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은 단독제재를 통해 이란에 강력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이란 문제에 관한 긴장 정세의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중국 기업이 이란의 핵 개발에 일조해왔다는 지적과 관련해 그는 "우리는 어떠한 형태의 핵확산 행위에 대해서도 반대하고, 엄격히 관련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18일(현지시간) 이란의 핵 개발에 일조해온 혐의로 이란, 벨기에, 중국의 기업들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