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단독] 오신환, '4·3 보궐선거 허위 여론조사' 고소인 출석

  • -여론조사업체 대표·당 산하 전 연구부원장 고소
  • 기사입력 2019-07-19 14: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4·3 보궐선거 당시 여론조사에서 수상한 정황이 포착된 일과 관련,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에 출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서울 금천경찰서에 따르면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가 여론조사 업체 J사의 김모 대표, 당시 당 산하 바른정책연구원 부원장인 박모 씨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소한 데 대해 고소인 신분으로 전날 경찰서를 방문했다.

바른미래에 따르면 김모 대표와 바른정책연구원은 4·3 보궐선거 당시 창원성산에 나선 이재환 바른미래 후보의 지지율을 3차례 조사하는 대가로 6600만원을 받기로 계약했다. 하지만 J사는 전화면접 방식 여론조사를 하기로 약속한 것과 달리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 조사를 하거나, 언론사가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를 들고 허위보고서를 쓴 것으로 보인다는 게 바른미래의 입장이다. 특히 전화면접 방식과 비교해 ARS 방식은 비용이 10분의 1 수준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연구원 전 부원장인 박모 씨는 김모 대표의 사기 의심 행위를 알고도 뒷선에 보고하지 않고 대금 결제를 승인하는 등 혐의를 받는 중이다. 당시 사무총장이던 오 원내대표는 그때도 제보를 토대로 자체 조사를 주도한 바 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당 자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조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론조사 비리 의혹은 혼란스러운 당 상황에 부담을 더할 수 있다. 아직 조사 중인 사안이지만 사실로 확인될 시 일각에선 당내 일부 반대를 무릅쓰고 4·3 보궐선거 때 공천, 선거 결과 참패한 손학규 대표가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피고소인 조사 일정은 현재 논의 중에 있다"며 "아직 수사 중이라 정확한 상황을 말씀 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