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현대차 팰리세이드 증산 합의…“수급난 해소 기대”

  • -19일 노사간 공동생산 최종합의…여름휴가 2공장 생산설비 공사 돌입
  • 기사입력 2019-07-18 15: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대형 SUV '팰리세이드'의 공동생산에 합의했다. 고객 대기시간과 북미 주문물량 해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전망이다.

18일 현대차는 지난 4월 4공장 증산에 이어 4개월 만에 2공장 공동생산에 대한 최종합의를 오는 19일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노사 간 합의에 따라 팰리세이드는 울산4공장과 함께 2공장에서도 생산된다.

현대차는 증산을 위해 8월 초 시작하는 여름휴가 시점부터 2공장의 생산 설비 공사에 들어간다.

작년 12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팰리세이드는 현재까지 3만5000여대가 팔릴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때문에 출고 적체로 인한 고객 대기기간이 길게는 1년 가까이 걸리는 등 생산 부족에 따른 문제가 발생했다.

출시 4개월만인 지난 4월 4공장 생산량을 월 6200여대에서 8600여대로 증대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총 2만명 이상이 계약을 취소할 정도로 수급 차질이 지속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2공장에서도 팰리세이드를 생산하게 되면 인도까지 오랜 기간 기다려야 하는 고객 불편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라며 "심각한 판매난을 겪는 와중에 효자 모델 역할을 하는 팰리세이드의 판매 호조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and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