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韓 무역의존도, 日 2.4배↑…외풍에 취약

  • -G20 국가중 韓 수출의존도 3위·수입의존도 4위
    -수출입국 다변화·소재부품 국산화 등 적극 나서야
  • 기사입력 2019-07-18 08: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우리 경제에서 수출입이 차지하는 비중인 무역의존도가 일본의 두배를 넘어 70%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리 경제가 ‘외풍’에 취약하다는 의미다.

18일 한국무역협회와 국제통화기금(IMF),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의 수출의존도는 37.5%로 집계됐다.

주요 20개국(G20) 중 네덜란드(63.9%), 독일(39.4%)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하지만 네덜란드는 중계무역국이며 독일의 경우 유럽연합(EU) 내 무역이 활발한데다 완제품과 소재부품 모두 강국이라는 점에서 한국과 차이가 있다.

수출의존도는 전체 수출액을 국내총생산(GDP)으로 나눈 수치로 이 수치가 클수록 한 나라의 경제가 수출에 의존하는 정도가 높다는 뜻이다. 이는 주요 무역상대국의 경기 변동이나 글로벌 경제 상황에 따라 국가 경제가 좌우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최근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일본의 수출의존도는 14.3%로 한국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20개국 중에서는 미국(8.0%), 브라질(10.6%), 인도(11.5%) 다음으로 낮았다.

전체 수입액을 GDP로 나눈 수입의존도 역시 한국이 일본보다 두배 이상 높다.

한국의 수입의존도는 31.3%로 네덜란드(56.3%), 멕시코(36.6%), 독일(31.7%)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13.8%로 브라질(7.7%)과 미국(12.4%)과 함께 수입의존도가 가장 낮은 국가에 속했다.

수출의존도와 수입의존도를 합한 무역의존도는 한국이 68.8%로 일본 28.1%의 2.4배에 달했다.

2018년 한국의 수출의존도는 37.3%로 전년보다 0.2%포인트 내려갔지만, 수입의존도는 33.0%로 1.7%포인트 올라 전체 무역의존도는 68.8%에서 70.4%로 상승했다. 이는 2014년 77.8% 이후 4년 만에 최고치다.

한국의 높은 무역의존도는 꾸준히 지적을 받아왔다.

중국의 한한령(限韓令)이나 미중 무역분쟁 등 다른 나라의 경제 조치가 있을 때마다 한국 경제가 출렁였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에 일본이 규제 대상으로 삼은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는 대일 의존도가 40∼90% 정도로 높은 편이어서 일본의 조치 직후 한국 기업들은 긴급히 대체 수입국을 찾아 나서기도 했다.

그나마 수출입 의존도가 조금씩 하락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다.

한국의 수출의존도는 2008년 42.1%에서 2018년 37.3%로 4.8%포인트, 같은 기간 수입의존도는 39.5%에서 33.0%로 4.5%포인트 하락했다.

무역협회 문병기 수석 연구원은 “일본은 한국보다 무역 규모가 크지만, 내수시장이 튼튼해 대외의존도는 낮은 편”이라며 “한국도 수출입국 다변화와 소재부품 국산화 등을 통해 의존도를 낮출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