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속보] 이명박 전 대통령 “정두언 빈소, 못 오게 돼 안타깝다”…빈소 분위기는 ‘침울’

  • -이명박, 측근 이재오 통해 메시지 전달
    -유승민·김용태 등 정치권 인사 방문
    -SNS 통해서도 각계 인사 추모 물결
    -정두언 전 의원 오는 19일 발인 예정
  • 기사입력 2019-07-17 10: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에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사망 소식에 “못 오게 돼 아주 안타깝다”고 말했다고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밝혔다.

정 전 의원과 정치적 인연이 깊은 이 전 대통령은 “보석 조건이 워낙 까다로워, 조문을 하려면 재판부에 신청해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며칠이 걸린다”며 이같은 입장을 이 상임고문을 통해 전달했다. 이 상임고문은 “(이 전 대통령이)평소에도 한 번 만나야겠다는 말을 수시로 했다”며 “저도 며칠 전에 전화를 했지만, 이렇게 갑자기 고인이 될 줄은(몰랐다)”고 침울해했다.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인근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 전 의원이 지난 2010년 2월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나라당 신임당직자 조찬 간담회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에선 적막감이 맴돌았다. 검은 정장 차림의 인사들이 끊임없이 입장했다. 일부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는 듯 고개를 들지 못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오전 9시35분께 빈소를 나서면서 기자들을 만나 “고인이 혼자 감당했을 괴로움과 절망감을 제가 다 헤어릴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충격적이며, 가슴이 아프다”며 “모든 것을 다 내려놓고 저 세상에서 편안히 살았으면 한다”고 애도했다. 유 전 대표는 같은 당의 이혜훈·유의동·지상욱 의원과 함께 퇴장했다.

유승민·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

김용태 한국당 의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태근 전 새누리당 의원, 하태경 바른미래 의원 등은 빈소가 차려지기도 전 병원을 찾아 애도를 표했다. 특히 김용태 의원은 전날 정 전 의원의 사건 현장을 찾아 “(우울증)상태가 호전돼 식당도 운영하고 방송도 했었는데 이런 선택을 해 충격”이라며 “지난주쯤 (정 전 의원에게)안부전화를 하고 다음 달 저녁식사나 하자는 말도 했다”고 허탈해했다.

정전 의원의 비보가 전해진 후 정치권 인사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도 추모 글을 연달아 게시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자주 만나면서도 ‘형님, 사실은 많이 좋아했습니다’란 그 말 한 마디 못한 게 한스럽다”며 “황망함과 충격에 정신이 멍하다”고 했다. 이어 “TV를 켜면 금방이라도 나올 것 같은 선배를 이제 더 이상 뵙지 못한다고 하니 도저히 믿을 수 없다”며 “걱정, 슬픔, 보복, 아픔 없는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추모했다. 하태경 의원은 “그가 없는 진짜 보수의 꿈은 더 힘들어졌다”며 “정 전 의원을 닮고 싶어하는 제2·3의 혁신적 정두언이 더 많이 생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추모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진짜 합리적인 보수 정치인”이라며 “부인과 개업한 식당에 때때로 가면 쑥스러운 웃음으로 감사해한 정 의원, 그곳은 모략이 없어 억울한 누명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표창원 민주당 의원은 “정치 입장을 떠나, 솔직하고 용기있는 선배 정치인으로 존경했다”고 설명했다.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16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아파트 인근 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연합]

한편 정 전 의원은 전날 서대문구 홍은동에 있는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 전 의원의 부인이 그가 자택에 남긴 유서를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정 전 의원은 종이 한 장에 자필로 ‘가족에게 미안하고 사랑한다. 장례는 크게 치르지 마라. 어머니 옆에 화장해서 묻어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쓴 것으로 전해진다. 정 전 의원의 발인은 오늘 19일로 잡혀있다.

정 전 의원은 서울시 부시장을 지낸 후 지난 2004년 17~19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20대 총선에 낙선한 후 정치평론가로 활동했다.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 탄생의 1등 공신이었지만, 정권 출범 1년도 안 돼 권력 주변부로 밀려나는 등 비운의 책사라는 평을 받았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