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호화 파티 논란’ 佛 환경장관, 논란 6일 만에 사임

  • 기사입력 2019-07-17 08: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프랑수아 드 뤼지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하원의장 시절 공관에서 호화 파티를 열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프랑수아 드 뤼지 프랑스 환경부 장관이 결국 사임했다.

16일(현지시간) 드 뤼지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리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드 뤼지 장관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총리가 나에게 맡긴 임무를 차분하고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지 않다”며 “오늘 아침 총리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어 논란이 된 호화파티에 대해선 강하게 부인하며 이런 의혹을 제기한 매체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메디아파르의 보도에 따르면 드 뤼지 장관은 2017~2018년 하원 의장 시절 부인의 지인과 자신의 친인척이 포함된 손님들을 의장 공관으로 불러 화려한 디너 파티를 여러 차례 열었다. 이 중에는 의장 직무와 별 관련이 없는 사교모임 성격의 파티가 포함됐었다. 파티에는 병당 550유로(약 72만 원)가 넘는 샴페인과 바닷가재 요리가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드 뤼지 장관의 사임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개인적인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jungj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