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통령/ 청와대
  • 조국 “혐한 부추기는 조선·중앙 日판 제목…한국인으로서 강력 항의”

  • 기사입력 2019-07-17 07: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어판 제목이 일본 내 혐한 감정을 부추기고 있다며 강한 항의의 메시지를 밝혔다.

조 수석은 16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제목을 두고 "매국적 제목"이라고 지적하며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고 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SNS에 전날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프로그램에서 소개된 최근 조선일보의 일본판 기사제목은 ‘관제 민족주의가 한국을 멸망시킨다’(3월31일), ‘국가 대전략을 손상시키는 문 정권의 감성적 민족주의’(4월28일), ‘북미 정치쇼에는 들뜨고 일본의 보복에는 침묵하는 청와대’(7월3일), ‘한국은 무슨 낮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7월4일) 등이다.

또 중앙일보 기사제목은 ‘문재인 정권 발 한일 관계 파탄의 공포’(4월22일),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정책=한국’(5월10일), ‘반일은 북한만 좋고 한국엔 좋지 않다’(5월10일) 등이다.

조 수석은 이 제목들에 대해 “혐한(嫌韓)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그는 “한국 본사 소속 사람인가? 아니면 일본 온라인 공급업체 사람인가?"라며 "어느 경우건 이런 제목뽑기를 계속 할 것인가?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