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파란만장한 ‘20년 정치인생’ 마감…타계 정두언은 누구?

  • 기사입력 2019-07-16 21: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2세 일기로 생을 마친 정두언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관료, 정치인에서 음식점 사장, 프로 가수, 방송인, 시사평론가까지 끊임없는 변신에 도전했던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의원이 62세 일기로 생을 마쳤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마포에 일식점 개업을 앞두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더 시간이 지나기 전에 할 수 있는 일을 해보자고 생각했다”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의욕을 불태웠다.

하지만 정치인이 아닌 방송인, 그리고 음식점 사장으로 새로운 ‘인생 2막’을 설계했던 정 전 의원이 16일 오후 유서를 남긴 채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것이다. 경찰은 정 전 의원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 전 의원의 정치 인생은 그야말로 파란만장 그 자체였다.

경기고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1980년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한 정 전 의원은 국무총리실 공보비서관을 끝으로 정치에 발을 내디뎠다.

2000년 한나라당 대변인에 이어 2002∼2003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정 전 의원은 지난 2004년 17대 총선부터 19대 총선까지 서울 서대문을에서 내리 3번 금배지를 달았다.

초선이었던 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 대표이던 시절 당에 아무런 뿌리가 없던 당시 이명박 서울시장의 대통령 만들기에 유일하게 앞장선 인물이었다.

결국 2007년 말 정권 교체에 성공한 정 전 의원은 개국 공신으로서 대통령직 인수위 구성과 조각 과정에도 깊숙이 개입하며 국정을 쥐락펴락하는 듯했지만, 권력암투가 그의 발목을 잡았다.

인수위에서 밀려나온 정 전 의원은 2008년 6월 ‘만사형통’(모든 것은 형으로 통한다)이라는 얘기가 나올 만큼 막강했던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과 그의 보좌관 출신인 박영준 당시 청와대 기획조정비서관을 겨냥해 ‘권력의 사유화’ 발언으로 직격탄을 날렸다.

앞서 이미 그해 4월 제18대 총선에서 이 전 부의장의 불출마를 요구하는 ‘55인 파동’의 선봉에 서면서 여권 전체를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었던 그였다.

정 전 의원이 최근까지 이 전 대통령을 ‘저격’하며 불편한 관계를 유지했던 것도 이때가 시발점이었다.

정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다스’ 수사가 이뤄지자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이 '내가 다스를 만들었다'고 말한 것을 들었다”고 한 게 여론 악화에 결정타가 되기도 했다.

이렇게 이명박 정부의 개국 공신이었지만 정권 말기인 2012년에는 ‘저축은행 금품수수’ 사건에 연루돼 급기야 이듬해에는 3선 의원 신분으로 법정 구속까지 이뤄져 구치소에서 꼬박 만 10개월을 살며 나락으로 떨어졌다.

모두 그의 정치 인생이 끝난 것으로 예상했지만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선고를 받으면서 극적으로 부활, ‘국회의 꽃’으로 불리는 상임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그러나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서대문을에 재출마했지만 4선 달성에 고배를 마셨다.

낙선 이후에도 종편 채널의 시사와 예능 프로그램에서 진행자로, 때로는 패널로서 종횡무진했던 정 전 의원은 정치인이 아닌 방송인으로서 ‘제2의 전성기’를 맞게 된다.

정 전 의원은 또 국회의원 시절에는 4집 앨범까지 발매해 ‘가수 의원’으로 불리기도 했으며, 드라마 음악에도 도전하는 등 활동을 멈추지 않았다.

평소 정 전 의원과 친분이 있던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6일 세브란스병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 전 의원의) 딸이 유서를 확인했는데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고 (다른) 특별한 내용은 없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은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 의원은 “정 전 의원과 워낙 막역한 사이였다”며 “우울증이 있었는데 정치하는 사람치고는 우울증 없는 사람 없다”고 침통해했다.

한편, 유족 측은 부검은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의 빈소는 17일 연세대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power@heraldcorp.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