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文대통령 “정상외교 수요 폭증…李총리와 ‘투톱체제’”

  • -청와대서 국무회의 주재…‘이 총리 4개국 순방’ 설명
    -“총리 순방에 대통령 전용기 제공…총리외교 격 높여”
    -“외교 외연확대뿐 아니라 기업들 경제활동 지원 역할”
  • 기사입력 2019-07-16 1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총리의 순방외교를 투톱 외교라는 적극적인 관점으로 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지금 이낙연 총리가 우리 정부를 대표해 방글라데시, 타지키스탄, 키르기즈스탄, 카타르 4개국을 공식 방문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들어 국정에서 외교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높아졌다”며 “4개국 중심의 전통외교에 대해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 등 우리 외교의 영역과 지평도 넓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럽에 외교의 수요가 늘어나는 측면도 있다”며 “정상외교의 수요가 폭증하면서 대통령 혼자서는 다 감당하기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총리가 적절히 역할을 분담해 정상급 외교분야에서 함께 뛸 필요가 있다”며 “실제로 대부분의 나라들은 정상외교를 투톱체제로 분담하고 있다”고 했다. 이 총리는 지난해에 총 7회 13개국, 올해들어 3회 11개국 등 24개국을 순방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대부분 제가 미처 방문하지 못했거나 당분간 방문하기 어려운 나라들로서 실질협력의 필요가 매우 큰 나라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대통령제이지만 독특하게 국무총리를 두고 있고 헌법상 국무총리에게 행정각부를 통할하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다”며 “따라서 우리의 국무총리도 정상급 외교를 할 수 있는 위상을 가지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특히 “실제로 저는 총리가 헌법상의 위상대로 책임총리의 역할을 하도록 국정을 운영하고 있다”며 “제가 총리 해외순방에 대통령 전용기를 제공한 것도 단순한 편의제공의 차원을 넘어 총리외교의 격을 높이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무총리의 정상급 외교가 우리 외교의 외연확대 뿐만 아니라 기업들의 경제활동을 지원하는데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방문하는 4개국도 마찬가지라고 언급하면서 “올해까지 제가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할 예정인데 총리가 아세안 국가가 아닌 방글라데시를 방문함으로서 아시아 전역으로 신남방 외교의 외연을 확대하고 경제분야의 실질협력 기반을 만들수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지키스탄과 키르키즈스탄은 신북방정책의 핵심인 중앙아시아 국가들도 지난4월 저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이어 이번 총리 방문으로 중앙아시아 5개국 순방이 완성되는 것”이라며 “카타르 역시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중동국가로써 경제협력의 확대뿐 아니라 지난해 저의 UAE 방문에 이어 중동지역에서 균형외교를 실현하는 의미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을 향해 대통령 해외순방 뿐 아니라 총리의 순방 외교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부뿐 아니라 정부 각부처에서도 총리의 순방외교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뒷받침해주길 바란다”며 “총리의 순방외교를 투톱 외교라는 적극적인 관점으로 봐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