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NYT “아베, 글로벌 규칙 깨고 있다…트럼프 따라하기”

  • 기사입력 2019-07-16 07: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자유무역 질서에 타격을 가한 가장 최근의 세계 지도자가 됐다”라고 비판했다. 더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따라하고 있다며 무역 분쟁이 통제 불능으로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15일(현지시간) NYT는 이날 ‘일본이 자유 무역을 깨면서 국가 안보를 거론한다. 친숙하게 들리지 않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비판을 퍼부었다.

NYT는 최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아베 총리가 ‘자유롭고 열린 경제’를 주창한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무역 질서를 강력히 옹호한 지 겨우 이틀 후에 자유무역 질서에 타격을 가한 가장 최근의 세계 지도자가 됐다”고 일침을 놨다.

또 “일본이 미국과 러시아 등 국가안보에 대한 우려를 근거로 무역을 규제한 나라의 대열에 합류했다”면서 “세계 각국 지도자들이 드물게 써먹는 이런 주장들은 무역 분쟁이 통제 불능으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해 오랜 기간 정립된 글로벌 규칙들에 의해 사라지고 있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매체는 아울러 일본 측이 수출 규제 조치의 명분으로 삼은 화학물질 밀반출 등의 근거가 미약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진짜 골치 아픈 것은 무역이나 경제적 이해 관계를 무기화해 다른 나라에게 전혀 상관없는 다른 이슈를 강화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