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 U-17월드컵서 프랑스·칠레·아이티와 한조
[FIFA 홈페이지]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이 올해 10월 말 브라질에서 개막하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서 프랑스, 칠레, 아이티와 한 조에 편성됐다.

FIFA는 1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에서 U-17 월드컵 조 추첨식을 개최했다.

한국은 추첨 결과, 프랑스, 칠레, 아이티와 같은 C조에 편성됐다.

한국은 10월 27일 아이티와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이어 같은 달 30일에는 프랑스와 2차전을, 11월 2일에는 칠레와 3차전을 갖는다.

U-17 월드컵은 총 24개국이 참가하며 4개팀이 6개 조로 나뉘어 각 조 1, 2위가 16강에 직행하고 3위 팀 중 성적이 좋은 4개팀이 16강에 추가 합류한다.

한국은 역대 U-17 월드컵에 총 5차례 참가했으며, 최고 성적은 1987년 캐나다 대회와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의 8강이다.

최근 열렸던 2017년 인도 대회는 예선에서 탈락해 본선에 나서지 못했고, 2015년 칠레 대회에서는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를 앞세워 16강에 진출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