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한국외대, 미투 교수에 ‘근속포상’…학생들 “철회하라” vs 학교 측 “문제없다”

  • 기사입력 2019-07-11 16: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 측이 ‘미투 논란’으로 지난해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은 교수에게 최근 장기근속 포상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대학가에 따르면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중동·아프리카학과 서모(53) 교수는 올해 4월 이 대학 개교 65주년 기념식에서 10년 장기근속 포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서 교수는 지난 2008년께 제자의 신체 부위를 동의 없이 만지거나 ‘모텔에 가자’라며 부적절한 언사를 하는 등 상습적으로 성추행과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난해 학교 징계위원회에서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서 교수가 근속포상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외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9일 규탄 성명을 통해 “대학본부와 법인은 서 교수의 장기근속포상 수상을 즉각 철회하고 파면하라”며 “징계위원회의 학생 참여를 보장하고 불평등한 징계과정도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대학 영어대학 학생회도 10일 성명서를 내고 “대학 장기근속포상규정은 ‘감봉 이상의 징계처분을 받은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자는 포상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이를 어겨가면서까지 가해 교수에게 포상을 수여하는 것은 피해자에 대한 기만·폭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외대 관계자는 “서 교수가 10년 근속을 한 시기는 징계가 내려지기 약 1년 전인 2017년으로, 2018년에 근속포상을 하려다가 관련 논란 때문에 1년 연기한 것”이라며 “절차상 문제는 없다”라는 입장이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