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잇단 재건축 규제 풍선효과?…리모델링 추진 단지 주목

  • 국토부, 재건축 연한 확대 등 핀셋 규제 움직임
    서초 반포푸르지오 등 잇따라 리모델링 사업 설명회 개최
  • 기사입력 2019-07-11 10: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서초구 잠원동 동아아파트 리모델링 투시도. [자료=희림]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강남 재건축 아파트를 타깃으로 하는 정부의 전방위적인 규제 강화 움직임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안으로 리모델링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서울을 비롯한 주요 1기 신도시 지역에서 관련 주민설명회가 잇따라 열리는 등 ‘풍선효과’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11일 정치권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의 세부 내용과 함께 다른 규제까지 포함한 부동산 종합대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가로 재건축 연한 40년 확대와 후분양 의무화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강남권을 필두로 서울 주요 재건축 아파트를 겨냥한 ‘핀셋 규제’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의 전방위 압박 속에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한 리모델링 추진을 고민하는 아파트 단지도 늘어나는 모습이다.

리모델링은 전면철거 방식인 재건축과 달리 기존 건물의 내력벽(건축물 무게를 지탱하도록 설계한 벽)은 유지한 채 아파트 단지를 최신 설비로 바꾸는 방식을 말한다. 리모델링 가능 연한은 15년 이상으로, 재건축 연한인 30년에 비해 짧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주거환경 개선과 자산 가치 상승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정비업계는 현재 리모델링을 추진 중인 아파트 단지가 전국 39곳, 2만8221가구에 달할 것으로 추산한다. 기존 용적률이 높아 재건축 사업성이 낮다고 평가되는 분당이나 일산 등 1기 신도시와 각종 인·허가 규제가 집중된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움직임이 많은 편이다. 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아파트 리모델링 시장 규모는 2015년 9조원에서 2020년 10조4000억원까지 높아질 전망이다.

주요 단지별로는 서울 서초구 아파트들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반포동 반포푸르지오 리모델링 추진위원회는 지난 4일과 7일에 리모델링 관련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지난 2000년 준공한 이 단지는 3개동, 237가구 규모로 용적률이 283%에 달한다. 재건축 추진 시 사업성이 낮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리모델링 방식이 급물살을 탔다.

‘리모델링 대어’로 꼽히는 잠원동의 잠원훼미리아파트는 지난 4월 포스코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한 바 있다. 공사비만 11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인근 잠원동아아파트 역시 지난달 리모델링 사업의 설계사로 희림건축사사무소를 선정했다. 잠원동아아파트는 수평·수직·별동 증축 등으로 가구 전용면적을 확장하고, 주차공간 추가 확보를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1기 신도시에서는 일산 장성마을2단지 리모델링 추진위원회가 지난달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일산에서 처음 추진되는 리모델링 아파트로, 이날 설명회에 참여한 포스코건설은 주민분담금을 1억5000만원 내외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