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황교안 “文, 대책도 없으면서 바쁜 기업 총수 왜 모았나”

  • -한국당, 日 통상 보복 두고 정부 대처 비판
    -“기업인 간담회, 결국 사진촬영 이벤트로 끝나”
    -“국제질서 모르는 아마추어 외교로 나라 엉망”
  • 기사입력 2019-07-11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일본의 통상 보복 조치에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던 자유한국당이 청와대의 안이한 대응을 두고 연일 비판에 나섰다. 특히 전날 대통령이 직접 국내 기업 총수 30명을 모아 진행한 간담회를 두고선 “실효성 없는 말잔치로 끝났다”고 평가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아무리 협력하고 싶어도 문재인 대통령이 협력할 일조차 내놓고 있지를 못하니 답답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대통령과 기업 총수들의 간담회를 언급하며 “기업인에게 발언 시간을 3분씩 줘가며 단순 대책만 반복하고 간담회는 사진촬영 이벤트로 끝나버렸다”며 “원천기술을 확보하라는 주문을 기업들이 몰라서 안하고 있나. 당장 현실적으로 어려운 방안이기 때문에 못하고 있는 것인 것 말만 할 것이면 바쁜 기업인들은 왜 불러모은 것인가”라고 했다.

“소재 부품 국산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과도한 규제”라고 말한 그는 “기업이 뛰지도 못하게 손발 다 묶어 놓고는 ‘기업 중심으로 알아서 하라’고 하면 되는 일이냐”며 “대통령과 정부가 책임지고 외교적으로 풀어야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문 정권의 일본 보복에 대한 대응을 보면 초보운전자가 버스를 모는 것처럼 보여 우려스럽다”며 “냉혹한 국제질서를 모르는 아마추어 외교로 이나라를 이지경으로 만들었다”고 했다. 특히 전날 아프리카 순방에 나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오는 13일 동남아시아 순방에 나서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향해서는 “당면한 위기를 책임져야할 사람들이 해외로 나가는 정권, 문 정권의 현실인식 수준이 이 정도”라고 했다.

정용기 당 정책위의장도 비판에 합세했다. 정 의장은 “(강 장관은) 아프리카로 불화수소를 사러 간 것이냐”며 “추경 1200억원으로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이 되면 얼마나 좋겠느냐”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정부의 규제완화 대책 등에 대해서는 여전히 초당적 협력을 약속하며 정부의 올바른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