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산림청, 산림복지전문업 등록기준 완화 등 개선

  • 기사입력 2019-06-27 13: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림복지전문업 등록을 위한 자본금 요건 삭제 등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19년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주요 산림제도’를 27일 발표했다.

먼저, 산림치유업ㆍ숲해설업ㆍ유아숲교육업ㆍ숲길등산지도업ㆍ종합산림복지업 등 산림복지전문업 등록을 위한 자본금 요건이 삭제된다.

기존에는 산림복지전문업에 등록하기 위해서는 산림복지전문업의 종류에 따라 1000만원 이상 또는 3000만원 이상의 자본금을 확보해야 했으나, 올해 8월부터는 등록 시 필요한 자본금 요건이 없어진다.

또 소나무재선충병 반출금지구역이 아닌 지역에서 생산된 소나무류의 이동 시 필요한 소나무류의 생산 확인 방법이 일원화된다. 기존에는 산림청장 또는 시장ㆍ군수ㆍ구청장으로부터 생산 확인용 검인을 받거나 생산 확인표를 발급받아야 했다.

소나무류 반출금지구역 내 소규모 산지 전용의 경우 제출해야 하는 소나무재선충병 방제계획서 및 완료서 작성 주체의 자격 기준도 완화된다. 기존에는 반출금지구역이 포함된 산지를 전용하려는 자는 산지전용 시 산림기술사, 엔지니어링사업자, 산림조합중앙회가 작성한 재선충병 방제계획서와 완료서를 제출해야 했다.

이에 따라 오는 7월16일부터는 소나무류가 50본 미만이거나 면적이 660㎡ 미만인 경우에는 ‘산림기술 진흥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기술초급 이상의 산림경영기술자도 작성할 수 있도록 작성 주체가 완화된다.

아울러 산림복원지 사후 모니터링제도가 의무화됨에 따라 오는 7월 9일부터 산림청장 및 지방자치단체 장은 산림복원 면적이 660㎡를 초과하는 대상지에 대해 사업 종료 후 10년 이상 의무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해야 한다.

또 환경의 변화, 생물다양성의 증감 여부, 복원 목표 달성도 등을 종합적으로 확인하고, 산림복원 목표 달성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보완사업도 해야 한다.

최병암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이번 조치를 통해 국민ㆍ임업인ㆍ기업 모두가 산림에서 더 큰 편익을 얻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임업인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wonh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