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실타래 풀린 ‘갑천지구’, 대전시, 사업추진 ‘탄력’

  • 기사입력 2019-06-27 13: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협의체 논의로 ‘명품 생태호수공원’ 조성키로 협의해 갈등 해결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의 꼬인 실타래가 풀리면서 사업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대전시는 갑천지구 조성사업 민관협의체 12차 회의에서 ‘명품 생태호수공원’을 조성키로 협의했다고 27일 밝혔다.

그동안 시민대책위와 대전시, 도시공사는 지난해 2월 갑천지구 조성사업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 이후 12차례 회의를 통해 분야별 협의와 장고의 협상을 통해 3블록 아파트를 분양하는 등 성과를 이뤘다.

명품 생태호수공원은 당초 공원 면적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도시공원에 습지생태공원, 교육 기능까지 도입하고 갑천 환경과 어우러지면서 호수 내 수질 보전 및 유지관리비용 절감을 위한 계획(안)을 마련한다. 이르면 10월 중 공청회를 열어 폭넓은 시민 의견을 수렴한 후 실시계획 변경 등 행정절차를 완료해 내년 상반기 공사를 착수해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주택 분야는 무주택자를 위한 공공성 확보 및 친환경 주거단지 조성을 전제로 1, 2블록 사업을 위해 행정절차에 돌입키로 했다.

청년,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계획된 4․5블록은 공유 주택의 일종인 사회적 주택과 토지 협동조합 방식의 생태주거단지 조성에 대한 타당성 연구용역을 발주한다.

또, 우리지역의 특색을 반영하고 대전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명품친수구역 조성을 위해 분야별 민ㆍ관 협의체 참여 위원인 조경, 도시, 환경분야 교수 및 협의체에 참여하지 않는 생태ㆍ역사ㆍ문화ㆍ참여 분야 전문가를 MP(총괄계획가, master planner)로 위촉해 지속적인 협의를 병행키로 했다.

민ㆍ관 협의체 김규복 의장은 “협의체의 논의는 시민대책위와 대전시, 도시공사가 상호 신뢰와 배려하는 성숙된 숙의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수범사례”라며 “앞으로 원만한 사업추진을 위해 모든 주체들이 긴밀히 협력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wonh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