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英경찰, 착하게 산 93세 할머니 소원 들어주려 '체포'

  • 기사입력 2019-06-26 16: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갑차고 소원 성취한 조시 버즈 [트위터]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평생 착하게만 살아온 93세 영국 할머니가 한번 체포당하는 것이 꿈이라던 소원을 이뤘다.

조시 버즈(93) 할머니의 바람을 전해 들은 영국 그레이터맨체스터주 경찰의 배려로 그는 수갑을 찰 특별한 기회를 잡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25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과 일간 가디언 등의 보도에 따르면 그레이터멘체스터 경찰은 이런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지난 22일 비번 경찰관 2명을 보내 그의 손목에 수갑을 채우고 그를 밴 뒷좌석에 태워 경찰서까지 연행(?)했다.

경찰은 그가 상점에서 도둑질한 혐의를 받는 상황을 가정해 엄격하게 신문(?)을 하는 등 공권력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그는 유치장 신세도 지고 싶어했으나 경찰은 건강상 이것까지는 수용하지 않았고 대신 차와 커피를 대접했다.

그의 손녀인 팸 스미스는 체포된 할머니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고 "할머니(버즈)가 경찰서 체험을 하고 온 다음 날 온종일 들떠 있었다"며 "오늘 나의 할머니를 체포해 준 그레이터맨체스터 경찰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고 전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