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삼척항 노크 귀순' 北어선에 한달치 식량 실려...귀순 경위 집중조사

  • 기사입력 2019-06-26 15: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해상판 노크 귀순'으로 15일 삼척항에 입항한 북한 어선에는 쌀 28.8kg을 포함해 음식물 49.3kg이 실려 있었던 것으로 25일 확인됐다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국가정보원의 검역 요청에 따라 21일 오후 북한 어선이 계류된 해군 1함대 부두에서 어선과 물품 검역에 나섰다. 검역 결과 북한 선박에서 백미 28.8kg, 양배추 6.1kg, 감자 4.1kg 등 식물류 39.0kg이 발견됐다.

이와 함께 김치찌개, 멸치조림, 고추·깻잎 장아찌, 된장 등 음식물 10.3kg도 발견됐다. 검역본부는 국정원, 해군 등과 함께 남은 음식물을 처리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군과 국정원은 북한 주민 4명이 타고 있던 배에 쌀 28.8kg(1인당 7.2kg)이 실려 있었던 점에 주목하고 쌀 원산지 분석과 함께 귀순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15일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 주민들은 함경북도에서 조업차 5일 출항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말이 사실일 경우 어선에서 10일가량을 보낸 뒤에도 음식물 49.3kg이 남았다는 얘기가 된다. 한국인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61kg(2018년 통계청 기준)인 점을 감안하면 북한 주민들이 최소 한 달은 더 배에서 지낼 수 있었던 셈이다.

이 때문에 "장기 표류에 대비한 식량 축적일 것"이라는 시선과 함께 "귀순 당시 옷에 칼주름이 잡힐 정도로 단정한 옷차림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드러나지 않은 사정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따라 군 합동조사단은 북한 선박에서 발견된 GPS 플로터 항적 기록과 북한 주민의 진술을 비교 분석 중이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