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박지원 "文·민주, 조국 대통령 후보로 생각…법무장관 임명할것"

  • 기사입력 2019-06-26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2월 법무장관 사퇴 후 총선 출마할 수도"

-"황교안·나경원, 의원들에 끌려다니면 위기 와"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 박지원〈사진〉 민주평화당 의원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대통령 후보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며 "조 수석이 내년 2월 하순까지 법무부 장관 직을 수행한 뒤 4월 총선에 출마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청와대와 여당이 '조 수석 차기 대통령 만들기 프로젝트'를 사실상 시작했다는 전망을 내놓은 것이다.

박 의원은 이날 MBC 표준FM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 대통령이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것이다"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조 수석을 대통령 후보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법무부 장관 업무를 수행하면서 검찰 개혁도 하지만 국민 접촉을 더 강화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경우에 따라 내년 2월 25일까지 장관직을 수행하고 사퇴해 (고향인)부산에서 총선에 나올 수 있다"며 "그 코스로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지난 24일 자유한국당이 의원총회를 통해 '여야 3당 합의문'을 거부한 것에 대해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십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의 리더십이 의원들에 의해 시험대에 올라와 있다. 이렇게 끌려다니면 (두 사람은)살아 돌아오기 힘들다"며 "이럴 때에는 지도자답게 앞장서서 설득하고 '들어가자'고 단호한 모습을 보여야 박수를 받는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한국당이 이달 말에나 국회에 돌아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를 사실상 무력화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 이유였다.

그는 "한국당이 6월 말까지 (국회)본회의를 열지 않아 (정개특위와 사개특위를)무효화시키려고 하는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사개특위와 정개특위는 각각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로 넘어가는데, 모두 위원장이 한국당 의원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회의를 소집하거나 (패스트트랙 법안을)상정하지 않고 무산시키겠다는 작전"이라며 "추경에 대해서는 일단 6월 말을 넘겨 두 특위를 무효화시킨 뒤 그 다음에 하겠다는 것이므로 이달 말 이후에는 (한국당이 국회에)들어온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번에 사실상 황 대표가 의원들에게 '사인'을 줘서 '여야 3당 합의'를 무산시켰고, 당을 장악한 것 같지만 한계에 부딪힐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황 대표는 강한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도 아니고 변화와 혁신도 잘 안 되겠지만, (한국당은)그냥 지금처럼 갈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법안이 무산되면)황 대표에게 위기가 올 것이다. 그러나 한국당에서는 지금 황 대표 외에는 대안이 없다"고 했다.

k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