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두산건설, 미얀마서 1046억원 규모 송전선로 건설공사 수주

  • 기사입력 2019-06-26 08: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얀마 최초 초초고압 송전로 공사

두산건설이 수주한 미얀마 초초고압 송전로가 세위지는 위치. [두산건설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두산건설은 미얀마 전력에너지부가 낙찰 통지한 ‘타웅우-카마나트 구간 초초고압 송전로 공사’ 계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송전로 공사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으로 미얀마 타웅우에서 카마나트에 이르는 174㎞ 구간에 500kV(킬로볼트) 철탑 368기를 짓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8958만달러(약 1046억원)다.

미얀마 최초의 초초고압 송전로 공사로, 기존의 230kV보다 고품질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500kV 대규모 송전선로를 구축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미얀마는 국토면적이 한국의 6.5배로 넓지만 총송전선로 길이는 한국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미얀마는 오는 2030년까지 전력수요 100% 충족을 목표로 계획을 세웠으며 공적개발원조(ODA)와 다자개발은행(MDB)도 지원할 예정이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이번 공사를 계기로 가파르게 성장하는 미얀마 시장에서 송전선로 공사 추가 수주를 비롯해 다양한 사업의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