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학생들에 머리 숙인 완산여고 교사들…정작 비리 교사들은 빠졌다

  • 기사입력 2019-06-26 0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완산학원 소속 교사들이 재단과 일부 비리 교사들의 잘못에 대해 학생들 앞에서 대신 머리 숙여 사과했다. 그러나 정작 비리에 연루된 교사들은 이 자리에 함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53억원 횡령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전주 완산학원의 완산여고 교사 20여명은 25일 학생 300여명이 모인 학교 강당에서 고개를 숙였다. "진심을 담은 말을 전하려고 한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창석 완산여고 교장은 "학교와 관련해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을 때 바로 학생들에게 학교 입장에 대해 안내했어야 했는데, 감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차일피일 미룬 걸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여러분들이 받았을 충격에 대해 교장으로서 진심을 담아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연신 허리를 굽혔다.

사과문 낭독 후 박 교장을 비롯해 교사 20여명은 학생들 앞에 일렬로 서서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일부 교사들은 학생들을 향해 절을 하거나 무릎을 꿇고서 한동안 울먹였다.

강당에 모인 300여명의 학생들은 교사들의 진심어린 사과에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이에 학생들은 "괜찮아"를 연호하며 끝내 눈물을 참지 못한 교사들에게 위로를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임용과 승진 과정에서 학교와 재단 측에 돈을 건넨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교사들은 사과문 발표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교사들에 대해 전북교육청 감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고, 검찰도 학교에 수사 결과를 통보하지 않아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주지검은 지난달 28일 완산학원 설립자이자 전 이사장인 A씨(74)와 사무국장 B씨(52)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횡령)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또 완산여고 행정실장인 A씨의 딸(49)과 C씨(61) 등 현직 교장·교감 2명도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다.

A씨는 학교자금 13억8000만원과 재단자금 39억3000만원 등 총 53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A씨의 지시로 불법과정에 적극 개입했으며, A씨의 딸도 일정부분 관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교장, 교감 승진과 교사채용 대가로 돈을 받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퇴직 교사 2명과 현직 교사 4명은 승진과 채용 과정에서 완산학원 측에 수천만 원에서 1억원을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전북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은 이번 주 중에 이사 승인 취소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