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인화물질 실은 승용차, 美대사관 돌진…40대 체포

  • 기사입력 2019-06-25 19: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대사관을 향해 돌진한 승용차 [독자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25일 오후 5시 45분께 서울 광화문 미국대사관을 향해 인화물질을 실은 승용차로 돌진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박모(40) 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40)씨는 렌터카 업체에서 빌린 SM6 승용차를 몰고 대사관 앞 도로를 지나가다 갑자기 방향을 틀어 정문을 들이받았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의 차 뒤트렁크에서는 인화성 물질인 부탄가스 캔 20개가 든 1박스가 발견됐다.

경찰 조사에서 박씨는 자신을 '공안검사'라고 칭하는 등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도주가 우려되는 만큼 다음날 중으로 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