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성물산, 베트남 최초의 ‘LNG 터미널’ 만든다

  • 기사입력 2019-06-25 1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총 공사비 2071억…지분 61%

지난 24일 베트남 호치민시 인근 호텔에서 열린 LNG 터미널 공사 계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페트로베트남 쩐 반 주 제너럴 매니저, 삼성물산 플랜트사업부장 오세철 부사장, PTSC의 응우옌 쩐 또안 이사.
[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이 베트남 최초의 LNG 터널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24일 베트남 국영 가스회사인 페트로베트남 가스가 발주한 ‘티 바이(Thi Vai) LNG 터미널’ 공사를 현지업체인 PTSC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전체 공사금액은 1억7950만 달러(약 2071억원)로 이 중 삼성물산의 지분은 약 61%인 1억950만달러(약 1270억원)다. 총 공사기간은 40개월이며, 이달 30일에 착공해 오는 2022년 10월에 준공 예정이다.

티 바이 LNG 터미널은 베트남 최초의 LNG 터미널 건설 프로젝트다.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남동쪽으로 약 70㎞ 떨어진 해안 지역에 18만㎥ 규모의 LNG 탱크 1기와 기화송출설비, 접안시설 등을 건설하는 공사다.

이번 공사의 입찰 조건으로는 1억5000만 달러가 넘는 LNG 터미널 공사를 최소 2회 이상 수행한 경험이 요구됐다. 삼성물산은 그동안 ‘싱가포르 LNG 터미널 1~3단계’와 ‘말레이시아 RGT-2 LNG 터미널 프로젝트’ 등을 무재해로 준공해 실적을 인정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경제성장으로 에너지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베트남 시장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며 “베트남 최초의 LNG 터미널 공사를 수주함으로써 향후 추가 발주가 예상되는 에너지 저장시설 수주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양대근 기자/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