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막내형' 이강인이 인천 조기축구회 찾은 사연

  • 기사입력 2019-06-23 19: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천남고를 방문해 팬들에게 사인해주는 이강인 [독자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강인(18·발렌시아)이 인천에서 '즉석 팬 미팅'을 가져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지인들에 따르면 이강인은 23일 오후 1시께 자신의 아버지가 전부터 활동하던 조기축구회 회원들에게 인사를 하기 위해 인천남고를 방문했다.

인천 출신인 이강인의 아버지는 아들의 축구 유학을 위해 스페인으로 떠나기 전까지 인천남고에서 조기축구회 회원들과 정기적으로 축구 모임을 하며 친목을 다졌다.

지인들에게 안부를 전하기 위한 방문으로 현장에서는 이강인의 '즉석 팬 미팅'이 펼쳐졌다.

이강인이 방문한다는 소식에 현장은 '월드컵 스타'를 보려는 인근 주민들로 북적거렸다.

이강인은 약 한 시간 동안 팬들에게 사인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대표팀의 에이스로 한국의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이강인은 17일 귀국한 이후 청와대 방문과 광고 촬영 등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