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터기가 왜 이래?…10배 요금 챙긴 ‘바가지 택시’
태국 택시.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123rf]

[헤럴드경제] 태국에서 변속레버에 비밀 버튼을 설치해 택시 미터기 요금이 빠르게 올라가는 수법으로 10배의 택시요금을 요구한 택시기사가 덜미를 잡혔다.

22일 더 네이션과 카오솟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태국 관광 경찰이 전날 미터기를 조작한 택시기사 A씨를 체포해 조사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영국인 관광객 제임스 알렉산더 로악스씨는 지난 19일 태국 수완나품 공항에 도착한 뒤 A씨가 모는 택시로 배낭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방콕 시내 카오산 로드까지 이동했다. 그가 도착한 뒤 택시 미터기에 찍힌 요금은 무려 3,985바트(약 15만원). 로악스씨는 이후 태국 관광경찰 핫라인(1155)으로 전화를 걸어 터무니없이 높은 택시 요금을 냈다고 신고했다. 공항에서 카오산 로드까지 택시 요금은 보통 400바트(1만5000원) 정도. 많이 나와도 500바트를 넘지 않는다. 택시기사 A씨는 무려 10배에 달하는 택시요금을 뜯어낸 것.

경찰에 붙잡힌 택시기사는 요금 미터기 조작을 시인했다. 변속 레버에 비밀 버튼을 달아 이를 누르면 요금이 빠르게 올라가도록 기계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태국 육상운송국은 이 기사의 택시 운전면허를 석 달간 정지하고 벌금 최대 7000바트(약 26만원)를 물릴 계획이다. 태국 공항공사는 공항 운행 자격을 박탈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