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의 한복판 세운지구…13년만에 새집 선보인다

  • 기사입력 2019-06-21 1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구역 ‘힐스테이트 세운’ 스타트
전용 39~59㎡ 중소형 899가구
쿼드러플 역세권 직주근접 장점
전문직·외국인 등 배후수요 ‘탄탄’


서울 종로구 세운재정비촉진지구에서 지구지정 13년만에 주상복합아파트 ‘힐스테이트 세운’<조감도>이 아파트 분양의 서막을 연다.

서울 도심 한복판 세운재정비촉진지구에서 다음달 첫 아파트가 공급된다. 지구 지정 13년만이다. 광화문ㆍ을지로ㆍ명동 등 서울 중심지와 직결되는 업무ㆍ상업 핵심 요지에 들어서는 직주근접형 주택이어서 실수요자 및 투자자들의 관심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세운지구는 서울 사대문안 마지막 대규모 재개발사업지로 일찍부터 주목받아왔지만 서울시장이 바뀔 때마다 개발계획이 변경되면서 난항을 겪었다. 박원순 시장이 들어선 지금은 ‘다시 세운’ 도시재생 프로젝트에 맞춰 전체 개발면적(43만8585㎡)을 8개 구역으로 나눠 추진 중이다.

이 가운데 3구역 내 지하철 을지로3가역 인근에 들어서는 주상복합아파트 ‘힐스테이트 세운’이 아파트 공급의 서막을 연다. 최고 27층, 998가구(일반분양 899가구) 규모다. 실수요자들에게 인기높은 전용면적 39~59㎡ 중소형으로 모든 평형을 구성했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3500만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소형평수는 분양가가 9억원보다 낮아 중도금 대출이 가능하다. 청약 통장이 없는 사람을 위한 무순위 청약도 받을 예정이다.

‘힐스테이트 세운’의 가장 큰 장점은 탁월한 입지다. 지하철 1ㆍ3ㆍ5호선 종로3가역과 2ㆍ3호선 을지로3가역의 중앙에 있고 다양한 버스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사통팔달의 교통 요지에 위치하고 있다. 


배후수요도 탄탄하다. SK그룹과 한화그룹, 현대그룹, KEB하나은행 등 주변 대기업과 금융기관의 직원만 70만명으로 추산된다. 여기에 인근 상권 종사자까지 더하면 그 규모는 더 커진다. 이에 따라 전ㆍ월세 등 임대 수요가 풍부해 노후 대비 투자에도 적합하다. 다양한 편의시설도 갖췄다. 스마트폰으로 집 안의 TV와 세탁기 등 가전제품을 원격 제어할 수 있다. 에너지 절약을 위한 대기전력 차단기와 태양발전 등을 적용한다. 또 관리비 절감을 위해 지열로 공용시설 냉난방기를 가동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미세 먼지로부터 입주민을 보호하기 위한 특화 시스템으로 현관 에어샤워 및 주방 하부급기 시스템 등을 설치한다.

세운3구역은 3단계로 나뉘어 개발이 진행 중인데 1단계인 ‘힐스테이트 세운’에 이어 2, 3단계 개발이 마무리되면 3구역에서만 3600여 가구의 아파트와 서비스드 레지던스(생활형 숙박시설)가 공급된다. 대우건설이 올 하반기 인근 세운6-3-4 구역에서 600여가구, 내년 중 세운6-3-3 구역에서 700여가구를 분양한다. 이 부지는 대우건설 신사옥과 인접해 있다.

이재국 금융연수원 겸임교수는 “서울 도심은 전문직 싱글, 신혼부부, 은퇴세대, 외국인 등 폭넓은 수요에도 불구하고 주택공급이 극히 제한적이었던 곳”이라며 “세운지구 재개발이 모두 마무리되면 총 1만가구의 주거와 업무ㆍ상업시설이 공존하는 복합단지로 재탄생해 도심에 다시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세운’의 모델하우스는 용산구 갈월동 5-11(지하철 4호선 서울역 12번출구)에 이달 말 문을 연다.

문호진 기자/mhj@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