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 베트남 부총리와 오찬 회동…“상호협력 약속”

  • 기사입력 2019-06-21 10: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앞줄 왼쪽 세번째)과 부엉 딘 후에 베트남(왼쪽 네번째) 부총리가 지난 20일 서울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호반그룹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이 한국을 방문한 부엉 딘 후에 베트남 부총리와 오찬 회동을 하고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부엉 딘 후에 부총리는 재무부, 투자기획부, 중앙은행 등을 관할하는 베트남 경제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21일 호반그룹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자리에는 부엉 딘 후에 부총리, 응웬 부 뚜 주한대사, 김 회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김 회장은 “최근 박항서 감독이 맡고 있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선전 하면서 양국 국민들이 더 가까워진 느낌이 들었다”며 “광주전남 베트남 명예 총영사로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양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엉 딘 후에 부총리는 “평소 양국의 우호 증진에 노력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우량기업인 호반그룹이 베트남에 투자해 주길 바라며 함께 발전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김 회장은 2015년부터 광주ㆍ전남 베트남 명예총영사로 임명돼 양국 우호 증진에 힘써왔다. 광주ㆍ전남 지역은 1만5000여명의 베트남 교민이 거주해 우리나라에서 베트남 교민이 세번째로 많다.

베트남 정부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명예 총영사관은 이 지역에 거주하거나 여행하는 베트남 교민들의 편의를 돕고 베트남과 한국의 경제, 문화 분야 등에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행한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