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나경원 "달창, '달빛 창문' 줄임말인 줄…'막말 프레임' 동의 못해"

  • 기사입력 2019-06-20 15: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로 사과했지만…민주·좌파언론 계속 공격"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얼마 전 '달창' 발언 논란에 대해 다시 한 번 해명했다.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나 원내대표는 '달창' 논란에 대해 "일부 기사에 '문빠', '달창'이 있어서 '문빠'라고 하니 '달빛 창문'을 축약한 줄 알고 사용했다"며 "나쁜 말인 줄 알았다면 사용했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뜻을 알고 깜짝 놀라 바로 사과했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소위 좌파언론이 너무했다"며 "계속 보도하고, 민주당은 시위하고, 민주당 시도당별로 위원회 성명 내는 것이 끝나니까 기삿거리가 없는지 사설로 계속 썼다. 지나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대담을 언급하며 "KBS 기자가 (독재에 대해)물어봤다가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문빠', '달창'은 모두 문 대통령의 지지자를 속되게 표현하는 말이다. 특히 '달창'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인 '달빛기사단'을 일부 극우 사이트에서 '달빛창녀단'이라 칭하는 걸 줄인 표현이다.

논란이 커지자 나 원내대표는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모르고 사용했다"며 공식으로 사과한 바 있다.

나 원내대표에 앞서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도 자신의 블로그에 '달창'이라는 표현을 써 질타를 받았다. 당시 전 전 의원은 "달창을 검색했더니 '닳거나 해진 밑창'이라고 나와 낡은 이념에 사로잡힌 이들이라고 이해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막말은 잘못한 부분이 분명 있고, 조심해야 한다"면서 "제 발언뿐 아니라 한국당 발언을 '막말 프레임'에 넣고 있는데, 야당의 건전한 비판을 막는 도구로 사용되는 것에는 동의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jungj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