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靑 초청받은 ‘골든볼’ 이강인 “저희 팀 모두 행복해…못 잊을 추억”

  • 기사입력 2019-06-19 1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청와대, U20 선수단 초청 환영 만찬
-이강인 “초청해주셔서 감사하다”
-文 “대한민국 축구의 차원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선수 대표로 ‘골든볼’의 주인공 이강인 선수로부터 선수 전원의 서명이 담긴 유니폼을 받은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현종 기자] “다시 한 번 준우승을 축하합니다. 그리고 이강인 선수, 자랑스러운 골든볼 축하합니다”

대통령의 축하인사에 이강인(18ㆍ발렌시아)은 쑥쓰러워 하며 웃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은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19일 오후 청와대를 찾았다. 피파에서 받은 은메달을 목에 건 우리 선수들은 저마다 웃는 얼굴로 ‘행복’을 누렸다. 이강인은 소감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저도 그렇고 형들도 그렇고 스태프 분들도 그렇고, 저희 팀 모두 행복하다”며 “모든게 못 잊을 추억 같고, 이렇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좋다”고 말했다.

청와대 본관에서 노타이 차림으로 선수단을 맞이한 문 대통령은 정 감독을 필두로한 선수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축하인사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U-20 월드컵 준우승은 우리나라 뿐 아니라 아시아 축구의 경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대단했지만 그 과정이 더 좋았다”며 “우리 선수들간의 서로 신뢰하고 배려하는 모습, 그런 가운데에서 우리 선수들이 보여준 그 열정과 유쾌함이 정말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도 기술축구를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도 너무나 좋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우리 축구는 투지와 정신력을 강조해왔다. 이 투지와 정신력은 늘 중요하다.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부족하고 이제 우리도 경기를 즐길 수 있다, 창의적인 기술과 전술로 고급 축구를 보일 수 있다, 라는 것이 더해져야 하는데 여러분이 그 가능성을 보여준 게 너무나 기뻤다”고 말했다. 이어 “한마디로 여러분은 대한민국 축구의 차원을 높여주었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결승전의 결과는 안타까웠지만 여러분은 축구 사랑하는 국민들에게 정말 큰 자랑스러움과 행복을 선사해주었다”고 했다.

정정용 감독도 화답했다. 정 감독은 답사에서 “축구협회가 추진해 온 유소년 육성시스템이 결실을 맺는듯 해, 앞으로 한국축구가 세계무대에서도 경쟁력을 갖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정 감독은 이어 “온 국민들이 축구를 통해 하나가 되는 모습을 보았다”며 “앞으로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더 많이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factis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