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靑 “대통령 손자 학교 추적하고 공개…정상적 의정활동인가”

  • 기사입력 2019-06-18 17: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통령 사적 정보 공개, 대통령과 가족에게 위해한 일”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모 씨가 태국에서 취업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의혹 제기와 관련, “취업 과정에서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매과정 및 해외 체류와 관련해 어떤 불법이나 탈법이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딸 다혜 씨의 동남아 이주가 문 대통령 손자를 국제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한 것 아니냐는 곽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고 대변인은 “대통령의 손자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고 대변인은 또 “곽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다.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 학교, 직장 등 사적 정보의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인지 누구보다잘 알 것”이라며 “그럼에도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