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조현, 게임 코스프레 선정성 논란…“주최측이 마련한 의상”

  • 기사입력 2019-06-17 22: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베리굿 멤버 조현이 게임 관련 행사서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가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조현 측은 해당 의상에 대해 “주최측이 준비한 의상”이라고 밝혔다.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했다.

이날 조현은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속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했다.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조현’이라는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게임 관련 행사장에서 코스프레 노출 의상을 입으며 주목받았다.

이에 대해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주최 측과 충분한 협의 후 주최 측에서 게임 캐릭터를 표현하고자 하는 조현을 생각해 마련해준 의상을 착용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