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음주운전 택시에 치인 보행자 이틀만에 사망

  • 기사입력 2019-06-17 20: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택시기사가 술을 마시고 택시를 몰다 횡단보도에서 50대 보행자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피해자는 사고 이틀 만에 숨졌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음주운전 혐의로 50대 택시기사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후 10시쯤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삼거리에서 보행 신호에 횡단보도를 건너던 윤모(57) 씨를 자신의 택시로 친 혐의를 받고 있다.

머리, 골반, 어깨, 가슴 등을 크게 다친 윤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사고 이틀 만인 16일 숨졌다.

조사 결과 운전자 A씨는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정지 수준(0.05∼0.099%)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운전이 불가능할 정도로 만취 상태였는지 등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