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연세사랑병원, 중국 청도시시립병원 내 관절전문센터 개소

  • 기사입력 2019-06-17 10: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연세사랑병원(병원장 고용곤)이 지난 13일 중국 청도시 최대 규모의 의료기관인 청도시시립병원(Qingdao Municipal Hospital)의 국제진료협력센터에‘한·중사랑관절전문센터’를 정식으로 개소했다고 밝혔다.

청도시시립병원의 외래 로비에서 진행된 이번 센터 개소식 행사는 연세사랑병원과 청도시시립병원의 주요 인사 50여 명뿐 아니라 칭다오 주재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중국 보건당국의 유력인사까지 직접 참여했다.

이번 ‘청도시시립병원-한중사랑관절전문센터’ 개소로 연세사랑병원은 소속 의료진을 파견하여 중국 현지인을 위해 외래 진료와 수술 등 의료 활동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실제로 이날 행사 이후 연세사랑병원 무릎관절센터 허동범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이 외래 진료를 시작하며 중국 현지 진료의 포문을 열었으며 청도시시립병원과 공동 협력하여 줄기세포 및 3D맞춤형 인공관절 등 의료기술의 연구개발(R&D) 활동도 지속적으로 병행할 계획이라 관계자는 전했다.

청도시시립병원은 1916년 개원이후 현재까지 4000 병상과 6000 여명의 직원, 34개 진료과를 보유한 대형 종합병원으로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 지정병원으로 채택되며 중국의 대표적인 종합병원으로 입지를 다졌다. 또한, 11개의 대규모 국제 의료기관 및 대학과 18개의 중국 대학 및 연구기관 등, 대학병원 규모 이상의 기관과 연구 협력 MOU을 체결하며 다양한 연구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이번 청도시시립병원 내 관절전문센터 개소는 연세사랑병원이 보유한 앞선 의료기술인 ‘줄기세포 기술력’과 ‘3D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이 그 출발점이 됐다는데 의미가 있다. 연세사랑병원은 자체 연구소를 통해 20편 이상의 SCI(E)급 줄기세포 기초 및 임상 연구 논문을 발표한 것은 물론 관절 분야에서 많은 줄기세포 논문을 보유하고 있으며 20편 이상의 SCI(E)급 맞춤형 인공관절 논문을 발표한바있다.

고용곤 병원장은 축사에서 “세계 유수 기관과 공동연구를 활발히 진행할 만큼, 본원의 줄기세포 기술력과 3D 맞춤형 인공관절 치료기술이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본원의 줄기세포 치료와 3D 맞춤형 인공관절 치료 기술의 해외 교류를 통해 더욱 발전된 치료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전했다.

한편 연세사랑병원의 의료진은 ‘한·중사랑관절의학센터 협력 MOU’를 통해 2021년 2월 28일까지 3년의 협력기간 동안 청도시시립병원 내에 ‘한·중줄기세포센터’, ‘한·중임상실험센터’를 추가로 설립하여 운영할 계획이라고 병원 관계자는 설명했다.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