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나경원 “국회가 은행창구?…청문회 열고 추경하자”

  • 기사입력 2019-06-16 19: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문회부터 먼저 국민에게 보여드리고 그 다음에 추경심사에 돌입하자”고 정부 여당에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긴급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추경 심사에 앞서 ‘경제청문회’를 통해 경제 위기의 원인을 짚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등을 놓고 여야가 평행선을 달리는 상황에서 국회정상화를 조건으로 경제청문회를 제시했으나 여권이 부정적 입장을 보이자 대국민 호소 형식으로 청문회 개최를 촉구한 것이다.

정부여당이 요구하고 있는 국회 차원의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보다 경제 진단이 우선이라는 얘기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간 정쟁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청문회는 필요하다. 더이상 각자 주장만 하며 평행선을 달리지 말고 한 곳에 모여 토론하고 따져보자”며 “‘경제정책에 자신있다’, ‘소득주도성장엔 문제없다’는 정부여당 아니냐. 왜 이토록 경제청문회를 못 받겠다는 건지 답답할 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애초 재해재난 복구, 민생해결, 경제활성화란 목표에 맞게 추경이 쓰여야 하지만 실제 추경을 들여다보면 제대로 된 재해재난도 경기부양도 없다”며 “정부여당은 예산심의권이란 헌법상 고유권한을 가진 국회를 여전히 은행창구 정도로 여기고 있다”고 작심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선 “국회 정상화 협상은 날치기 선거법과 관련된 날치기 사법개혁법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합의 처리를 담보 받는 것”이라며 “오늘까지 협상이 안 되면 저희도 여러가지 검토를 해보겠다”고 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