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재용 “수성의 차원을 넘어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 기사입력 2019-06-16 09: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14일 경기도 수원 캠퍼스에서 열린 ITㆍ모바일(IM) 부문 사장단과의 경영전략 점검 회의에서 “수성의 차원을 넘어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IM 부문장인 고동진 사장을 비롯해 노희찬 경영지원실장(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 등으로 부터 전날 개최된 ‘IM 부문 글로벌 전략 회의’ 결과를 보고 받았다.

아울러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또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인공지능(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 등에 대해서도 두루 점검하면서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없이 집행할 것”을 거듭 주문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면서 “그동안의 성과를 수성하는 차원을 넘어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3일에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을 담당하는 디바이스 솔루션(DS) 부문 경영진을 불러 경영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지난 1일 화성 사업장에서 DS 부문 경영진과 회의를 한 데 이어 시스템 반도체 등에 대한 투자 집행 계획을 직접 챙기기 위해 2주 만에 다시 소집한 것으로, 반도체 사업의 리스크 대응 체제 등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오는 17일에는 삼성전기를 방문해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콘덴서)와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산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부문별 경영전략 및 투자 현황을 직접 챙기는 것”이라면서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단과 다른 관계사와의 간담회도 순차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