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020 ‘美 대선레이스’ 시작…트럼프 출정식ㆍ민주 TV토론

  • 기사입력 2019-06-16 09: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최대승부처 플로리다서 재선 출정

민주 ‘트럼프 대 바이든’ 양자 대결구도

연합 제공


[헤럴드경제] ‘트럼프 어게인이냐, 민주당의 탈환이냐’ 제46대 미국 대통령을 뽑을 2020년 11월3일(현지시간) 대선을 향한 레이스가 사실상 막을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8일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2020년 대선 출정식을 갖고 재선 도전을 공식화한다.

미 민주당은 이달 26∼27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대선주자 간 첫 TV토론을 시작으로 경선 과정에 들어간다.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대표적인 스윙스테이트(경합주)인 플로리다에서 첫 깃발을 꽂고 재집권이냐 정권교체냐를 가를 16개월여간의 대장정에 돌입하는 것이다. 현재까지 각종 여론 조사상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유력주자인 조 바이든 전부통령이 본선에서 맞붙는 양자 대결구도가 유력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센터에서 2020년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재선 고지 등정을 시작한다. 지난 대선 당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슬로건을 내세웠던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무대 위에 오른다.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라는 재선 슬로건도 이미 공개된 상태다. 민주당보다 한발 앞서 플로리다를 찾는 트럼프 대통령은 초대형 유세를 통해 세몰이에 나섬으로써 지지층 결집을 도모한다는 포석이다.

24명의 후보군이 난립하는 민주당은 26∼27일 이틀에 걸쳐 마이애미에서 TV토론을 열고 최후의 ‘1인’을 선출하는 경선 레이스를 시작한다. 플로리다에는 전체 대통령 선거인단(538명) 가운데 캘리포니아(55명), 텍사스(38명)에 이어 뉴욕과 함께 세 번째로 많은 29명의 선거인단이 걸려 있다.

플로리다의 승패가 전체 성적을 좌우하는 ‘캐스팅보트’라고 불릴 정도로 어느 쪽도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 지역에서 ‘신승’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2008년과 2012년 대선에서 과반득표를 획득했다. 여론 조사에서 드러난 현재 민심도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 중 누구에게도 손을 들어주지 않고 있다.

민주당 토론회는 무작위 추첨을 통해 2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된다. 민주당은 TV토론 등을 통해 흥행몰이를 일으키며 여론의 관심도를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후보 선출은 내년 2월 3일 아이오와 당원대회(코커스)를 시작으로 6월 초까지 전국을 순회하며 주별 예비 경선(프라이머리) 일정이 진행된다. 민주당은 내년 7월 13부터 16일까지 위스콘신 밀워키에서 전당대회를 열고 대선후보를 지명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나선 공화당은 이보다 한달 뒤인 8월 24일부터 27일까지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전당대회를 연다. 공화당 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현직 프리미엄’을 등에 업고 독주 체제를 구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벌써 상대에 대한 원색적 공격을 주고받는 등 ‘트럼프 대 바이든’의 대결 구도가 조기에 과열되는 조짐도 보인다. 최근 퀴니피액대 여론조사연구소가 실시한 일대일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들에게 열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여론조사를 ‘가짜 조사’로 낙인찍으며 재선 승리를 자신하지만 캠프 내부에서는 경계감이 적지 않다.

그러나 역대 미국 대선에서 ‘현역 프리미엄’이 대체로 위력을 발휘하는 등 결과를 예단하기는 힘들다. 더구나 바이든 전 부통령은 높은 대중 인지도와 중도 성향에 기반을 둔 확장력 등 강점에도 불구, 고령과 부적절한 신체접촉 논란 등으로 장애물도 적지 않다.

이번 대선은 무엇보다 경합 주들의 표심이 그 결과를 가늠할 풍향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들 지역의 ‘스윙 보터’(부동층 유권자)의 마음을 누가 잡느냐에 따라 최종 승자가 갈릴 것이라는 것이다.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전체 판도를 좌우할 ‘전략적 요충지’ 공략에 열을 올리는 이유다.

바닥 민심을 좌우할 최대 이슈는 결국 경제 즉 ‘먹고 사는 문제’로 귀결될 것이라는 게 워싱턴 정가의 관측이다. 미·중 무역 전쟁의 향배를 미국 정치권이 예의주시하는 것도 무역 전쟁의 파고가 미국의 국내 경제에 미칠 파장 때문이다.

이번 대선 결과는 미국의 운명뿐 아니라 세계 질서에도 작지 않은 파장을 줄 전망이다.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워 동맹과 세계를 불안에 빠트린 트럼프식 외교·안보·통상 정책이 계속되느냐 아니면 멈추느냐의 갈림길이기도 하다. 북미 관계와 한반도의 비핵화 시계도 미 대선의 향배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