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中, ‘범죄인 인도법’ 잠정 중단 발표에 “결정 존중”

  • 기사입력 2019-06-15 2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콩 일은 중국의 내정”…서방국가 견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법 잠정 중단을 발표한 가운데, 중국 정부는 홍콩 정부의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AP]


[헤럴드경제] 중국이 범죄인 인도법 추진을 잠정 중단하겠다는 홍콩 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뜻을 표하면서, 최근 홍콩의 반(反) 송환법 시위에 대한 서방국가들이 잇따라 지지의사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홍콩의 일은 중국의 내정”이라며 거듭 불만의 뜻을 표했다.

경상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법 추진을 잠정 중단하고 밝힌 것과 관련, 담화를 통해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에 대한 지지와 존중, 이해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캐리 람 행정장관은 오후 3시 경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만 정부가 살인범의 인도를 요청하지 않고 있어 범죄인 인도 법안이 더는 긴급하지 않다“며 ”지난 이틀간 검토 결과 법안 추진의 잠정 중단을 발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100만 명이 넘는 대규모 시위대가 법안 개정 반대에 나서자 홍콩 정부가 사실상 법안 추진을 무기한 연기하며 백기 투항 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홍콩 시위대가 요구하는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가 충분히 보장되고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경 대변인은 “홍콩 반환 이래 일국양제와 고도의 자치가 이뤄져 홍콩 주민들이 자유와 권리를 보장받고 있다”고 밝히면서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이며 홍콩의 일은 중국 내정에 속하므로 그 어떤 국가나 조직, 개인이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테리사 메이 총리 등 서방 국가를 중심으로 범죄인 인도법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엄연한 ‘내정 간섭’임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그는 ”중국은 국가 주권, 안전과 발전 이익을 수호하며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지키겠다는 결심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