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홍문종 “자결하려던 자신 박근혜 만류…‘어떤 놈이 탄핵하라 했는지 기억하라’했다”

  • 기사입력 2019-06-15 20: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홍문종(오른쪽)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 참석 탈당 선언과 함께 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됐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대화하고 있는 홍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자유한국당 탈당 선언과 함께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된 홍문종 의원이 탄핵정국 당시 자결하려던 자신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만류하면서 ‘젖 먹던 힘을 다해 탄핵정국을 이겨내면 태극기 승리 찬가의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15일 홍 의원은 서울역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참석 “박 전 대통령에게 도저히 탄핵정국을 돌파할 길이 없어 저라도 죽어서 낱낱이 역사와 민족에 고해바치고 자결하겠다고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집회에서 당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안 처리에 대한 한국당의 태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 탄핵 때 (민주당 의원들이) 난리를 쳤는데 한국당은 왜 가만 있었을까”라며 “(박근혜 전)대통령께서 ‘탄핵하는 역사적 사건을 분명히 기록하고 아무도 싸우지 마라. 그리고 어떤 놈이 탄핵하라고 했는지 기억하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홍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정국을 이겨 낼 것을 당부한 것은 물론, 국회에서 탄핵안이 처리될 당시 탄핵에 찬성한 모든 인사들을 기억할 것을 지시했다는 점을 내세워 내년 총선에 임하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날 집회 참석자들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면서 “조금만 참아라. 여러분들이 3년 동안 태극 광장을, 서울역을 지켜줬다”며 “이제는 위대한 태극동지들이 대한민국 대통령 박근혜와 함께 청와대로 입성할 날이 멀지 않았다”고 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한국당 탈당이 공천 탈락을 의식한 것이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 “제가 공천 못받을까봐 당을 나간다고 하는데 굴하지 말라”며 “대세는 우리 편이다. 위대한 혁명과업에 여러분과 함께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내주 초 탈당 선언문 배포와 함께 탈당계를 한국당에 제출할 계획이다. 애국당 공동대표로의 추대를 앞두고 있는 홍 의원은 조원진 대표와 태극기 세력이 주축인 애국당을 ‘신공화당’으로 당명을 바꾸는 작업을 논의 중이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