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U-20 결승전 거리응원 명당 어디?…지하철 6호선 만 연장운행, 버스 노선도 꼭 확인

  • 기사입력 2019-06-15 19: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을 앞두고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팀 훈련장에서 훈련을 시작하며 가볍게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15일 오후부터 상암 월드컵경기장 등 서울 곳곳에서 20세 이하(U-20) 한국 남자 축구 대표 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전이 펼쳐진다. 이에 서울시는 시민의 편의를 위해 지하철 6호선과 일부 버스 노선의 막차 운행을 연장했다.

15일 서울시와 각 자치구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와 서울시는 이날 오후 11시부터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단체 응원전을 연다. 

경기 관람 최고의 명당 중 한 곳인 이곳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결승전 경기가 시작되는 16일 오전 1시부터는 경기장 대형 전광판에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방영한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15일 오후 11시부터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그러나 폭죽과 유리병 등 위험 물품, 술 등은 경기장 안에 들고 들어갈 수 없다.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바람의언덕’과 청량리역 광장(오후 10시부터), 지하철 7호선 중랑구 면목역 광장(오후 11시 50분부터), 강동구청 앞 잔디광장(오후 10시부터), 구로구 신도림 오페라하우스(오후 11시부터) 등에서는 이날 축하 공연과 함께 대형 전광판을 통해 결승전 경기가 생중계된다.

출출함을 푸드 트럭과 함께 해결 할 수있는 응원 명당도 있다. 중구 충무아트센터 야외 광장(오후 10시부터)과 송파구 석촌호수(오후 10시 30분부터)에서는 푸드 트럭과 함께 응원전을 즐길 수 있다.

서울시는 시민 편의를 위해 월드컵경기장 역이 있는 지하철 6호선의 막차 시간을 종착역 기준 결승전 경기가 열리는 16일 오전 1시까지 연장했다. 또한 이날 오전 4시 50분 하행 1회, 오전 5시 상·하행 각 1회씩 월드컵경기장 역을 출발하는 열차를 임시 투입한다.

주의할 점은 지하철 막차 연장은 6호선만 하는 만큼 다른 호선으로의 환승은 안 된다.

시내 버스도 월드컵경기장 주변을 정차하는 8개 노선(271, 571, 710, 6715, 7011, 7013, 7019, 7715번)에 한해 이날 오전 1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개인택시 4만9000여대는 15일 오후 10시부터 16일 오전 6시까지 일시적으로 부제를 해제한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