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한민국!'…서울 곳곳 U-20 축구 결승전 거리응원

  • 기사입력 2019-06-14 21: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서울 곳곳에서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 대표팀의 ‘2019 FIFA(피파) U-20 월드컵’ 우승을 기원하는 응원전이 펼쳐진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와 서울시는 15일 오후 11시부터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단체 응원전을 연다.

대표팀 응원가 ‘승리의 함성’을 부른 트랜스픽션의 공연을 시작으로 응원전이 시작한다. 16일 오전 1시부터는 경기장 전광판에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방영한다.

애초 축구협회는 응원전 장소로 광화문광장을 사용하겠다며 지난 12일 서울시에신청서를 냈지만 안전 문제 등을 우려해 전날 신청을 철회했다. 현재 광화문광장 통로에는 대한애국당의 농성 천막이 설치돼 있다.

서울 자치구들도 자체 응원전을 마련했다.

서초구는 15일 오후 10시부터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바람의언덕’에서 U-20월드컵 거리 응원전을 개최한다.

서초구는 바람의언덕에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다.

서초구는 “늦은 밤에 경기가 열리는 만큼 심야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강남역으로 응원장소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본 경기에 앞서 15일 오후 10시부터 바람의언덕 무대에서 축하 공연이 펼쳐지고, 대표팀 선수들의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이 상영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서초구 언남고 출신의 조영욱, 이지솔 선수가 소속된 U-20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며 응원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송파구 석촌호수에서도 15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응원전이 열린다.

송파구는 석촌호수 동호무대에 400인치 규모의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경기를 생중계한다. 석촌호수 주변에는 푸드트럭이 운영돼 다양한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강동구도 구청 앞 열린뜰 잔디광장에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응원전을 연다.

경기에 앞서 15일 오후 10시부터 마술 공연을 비롯해 돗자리 영화제, 치어리딩 공연 등이 펼쳐진다.

구로구는 경기 시작 2시간 전인 15일 오후 11시부터 신도림 오페라하우스에서 응원전을 진행한다. 치어리더 응원단과 밴드 공연 등으로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