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서희 불러냈다…위너 이승훈도 비아이 사건 개입?

  • 기사입력 2019-06-14 10: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그룹 위너의 이승훈이 비아이의 마약 수사 무마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서희가 비아이(김한빈)를 고발하면서 위너 이승훈에 연락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14일 ‘디스패치’는 한서희가 지난 2016년 마약 논란 당시 이승훈의 연락을 받고 YG엔터테인먼트 7층(대표실)로 향했다고 전했다.

한서희는 지난 2016년 6월 1일 이승훈에게 연락을 받았다. 한서희는 당시 상황에 대해 이승훈이 다급한 목소리로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간이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얘기를 풀어놨다고 주장했다.

한서희는 YG 사옥 근처에서 만나자는 이승훈의 말에 합정동으로 향했으나 그가 만난 건 YG 관계자 K 씨였다. K 씨는 한서희에게 “승훈이 대신 나왔다. 비아이 일은 비밀”이라며 “무슨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라”고 말했다.

같은 해 8월 22일 한서희는 긴급체포 당했고 경찰 조사를 받은 후 K씨에게 전화했다. 경찰 조사에서 한서희는 비아이에게 마약을 전달했다고 진술했다는 사실을 K씨에게 밝혔고, 이에 다음날인 23일 한서희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불려갔다.

YG 사옥 7층으로 향한 한서희는 양 대표에게 비아이 관련 경찰 진술 번복을 요구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한서희는 YG엔터테인먼트가 선인함 변호사와 함께 피의자 조사를 받았고 1차 진술을 번복했다.

한서희의 주장에 따르면 이번 비아이의 마약 혐의 의혹 무마를 위해 YG엔터테인먼트가 양현석 대표부터 아티스트까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뜻이다. 현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의혹에 대해 어떤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 과연 이번 의혹이 단순 의혹이 될지 혹은 경찰의 본격적인 수사로 이어지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