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홍남기 “석유화학업계에 세제 추가지원 검토"

  • 기사입력 2019-06-13 18: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석유화학 업계와 간담회에서 밝혀

- 세제 추가지원 검토, 최대한 지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청량읍 울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에서 석유화학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석유화학 업계에서 (2023년까지) 14조5000억원 규모의 투자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며 “최대한 지원할 생각”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울산 자유무역지역관리원에서 석유화학 업계와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석유화학업계의 활력 제고를 위해 세제 추가지원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석유화학은 국내 제조업 생산의 6.1%, 수출 8.3%를 차지하는 주력산업이며, 특히 에틸렌 생산능력은 세계 4위 수준으로 꼽힌다.

홍 부총리는 이날 SK이노베이션 울산CLX 공장과 울산 자유무역지역관리원에서 석유화학업계 관계자와 만나 “석유화학 애로 해소를 위해 2∼3달째 작업 중”이라며 “부지 확보와 공장 공업용수 조달이 어렵다고 해 수자원공사와 농어촌공사, 국토교통부와 협의 중이며 상당 부분 진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이러한 투자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지원 내용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도 담을 계획이다. 그는 “미중 무역갈등과 대(對)이란 제재 예외조치 종료로 석유화학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됐다”며 “(현장의 애로에 대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최우선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날 석유화학업계 현장방문 및 간담회는 홍 부총리가 언급해 온 업종별 대기업 만남의 첫 행보다. 그는 다음 순서로 자동차업계를 방문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