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금리하락, 금융권 3色 ①] 주식보다 채권…증권사 ‘대박’ 기대

  • 기사입력 2019-06-13 10: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리하락에 평가이익 급증
한국 미래 삼성 메리츠 등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증권사들은 2분기 어닝시즌을 앞두고 금리 하락에 미소를 짓고 있다. 보유 중인 채권 평가이익이 크게 증가하면서 주식운용 부문의 실적 부진을 방어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3일 금융투자협회와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의 채권 보유액은 지난 달 기준 20조원으로, 증권사 중 가장 많다. 이는 작년 말 19조원에서 1조원 가량 늘어난 규모다. 미래에셋대우(17조원→18조원)와 삼성증권(15조원→16조원), 메리츠종금증권(10조원→12조원) 등도 같은 기간 채권 보유액이 증가했다.

채권 보유액을 늘린 증권사들로선 2분기 거래대금 부진 속에서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지난 4~5월 국내 주식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약 9조6000억원을 기록해 1분기(9조4000억원)보다 다소 늘었지만 이달 들어 다시 8조5000억원으로 떨어졌다. 위탁매매 부문 수익 감소가 여전히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러나 2분기 금리의 가파른 하락으로 증권사들은 1분기에 이어 채권 평가이익 증가를 재차 기대하고 있다. 전날까지 국고채 1년 금리는 1분기 말 대비 18.5bp 하락했고, 국고채 3년 금리도 22.1bp 떨어졌다. 이는 1분기 중 나타난 감소폭(-2.6bp, -12.7bp)보다 더 크다.

이남석 KB증권 연구원은 “채권금리의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증권사의 채권운용에 우호적인 여건이 형성됐다”며 “증시 부진으로 주식운용 부문 손실이 불가피하지만 채권운용 부문의 실적 개선이 보완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joz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