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저 아닙니다”…‘비아이’ 마약의혹 ‘비와이’에 불똥

  • 기사입력 2019-06-13 07: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아이콘 멤버 비아이가 마약을 구매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름이 비슷한 래퍼 비와이에 엄한 불똥이 튀었다.

12일 오후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입니다”라며 “난 마약이란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연관검색어 ‘비와이 마약’을 캡처해 올렸다.


일부 누리꾼들이 비아이와 비와이를 착각하면서 혼란이 빚어지자 비와이가 직접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비와이는 마약 구매 의혹에 휩싸인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와 예명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또 마약 등이 연관 검색어로 뜨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은 사실 확인 없이 비와이를 향해 악플을 달기도 했다.

이날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LSD(환각제) 등을 구매하려 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하며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이 불거졌다.

또한 매체는 비아이가 2016년 마약을 구해 피운 혐의를 받았음에도 경찰 수사를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비아이는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아이콘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비아이와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비와이는 “마약하지 말자 얘들아. 건강한 것이 멋진 거”라고 강조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