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일본 ‘그만해라’ 할때까지 사죄해야 돼” 하토야마 전 日 총리, 소신발언

  • 기사입력 2019-06-12 19: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베 총리 ‘강경외교’는 잘못됐다” 지적



[헤럴드경제]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가 12일 연세대에서 열린 강연에 참석해 “일본은 전쟁으로 상처를 받은 한국과 중국 분들이 더는 사죄를 할 필요 없다고 말할때까지 항상 사죄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위안부 문제는 일본인들이 굉장히 크게 사죄해야 하는 문제다. 일본이 전쟁의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2015년 한일위안부 합의 등 민감한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놨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때 일본에서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두 번 다시 얘기를 꺼내지 말라고 하면 다시 꺼내고 싶은게 도리 아니겠냐”면서 “일본의 이러한 말들은 상처 받은 사람들의 입장을 이해하지 못한 발언”이라고 일갈했다.

그의 서대문형무소 사과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서대문 형무소 앞에서 (일제강점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 적이 있다”면서 “일본에서는왜 무릎을 꿇냐며 분노했는데, 올바른 행동을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2015년 8월 서대문 형무소를 방문해 추모비 앞에 무릎을 꿇고 일제 식민지배에 대해 사죄한 바 있다.

한편 하토야마 전 총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강경한 외교 정책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아베 총리는 방위력과 군사력을 강화해 일본이 강력한 힘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사고방식으로 일본이 통치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시대착오적 생각”이라고 꼬집었다.

또 “일본이 평화를 지키려면 자위대를 강화할 것이 아니라 주변국과 어떻게 우호적 관계를 형성해 나갈지 고민해야 한다”며 “위협을 줄이려면 상대에게 위협의 의도를 없애주면 된다. 이것이 외교 능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연을 마친 하토야마 전 총리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를 조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