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단독]‘GTX-A’ 시행사 착공계 제출하고 이달말 첫삽, 토지보상도 시작…

  • 기사입력 2019-06-12 10: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말 ‘무늬만 착공논란’
착공계 승인 후 고양에서 첫삽 뜰 듯
국토부 이달 중 토지보상계획 공고 예정
집값 안정, 2ㆍ3기 신도시 성패 달려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서울 집값과 2ㆍ3기 신도시 성패의 명운을 쥐고 있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의 A노선이 이달 말 착공한다. 지난해 말 착공식을 하고도 실제 공사는 시작하지 않아 ‘무늬만 착공’ 논란이 일었는데 이제야 첫삽을 뜰 준비가 된 것이다.

12일 국토교통부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GTX-A노선의 시행자인 SG레일은 이달 말 실제 공사 착수보고서인 착공계를 국토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착공계 승인이 나는 날부터 바로 공사를 진행할 수 있다”며 “승인일로부터 60개월 이내에 공사를 완료하지 못하면 지체상금을 부과해 시행사가 공사를 제대로 수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관계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금주 중으로 실시설계를 승인할 계획이다. 실시설계는 공법ㆍ공사 기한 등을 정하는 절차로, 이 단계가 끝나야 본공사를 할 수 있다.

착공계는 지난해 착공식을 개최한 서울 삼성~파주 운정 전구간에 대해 제출되지만, 실제 착공이 가장 먼저 이뤄지는 지역은 대곡역과 킨텍스역이 들어서는 고양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일산 킨텍스 앞 사거리에서는 공사 안내 플래카드가 걸리고, 공사 자재가 설치되는 등의 모습이 관찰됐다.

다만 물리적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까지는 한두달 정도 더 걸릴 수도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착공계 제출 이후에도 하도급 발주가 필요하고, 비산먼지 방지나 화약 반입 신고 등 공사 수행에 필요한 지자체 인허가도 거쳐야 하며, 이런 절차가 마무리되는 지역부터 공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지보상 역시 본격화된다. 국토부는 이달 중으로 토지보상계획 공고를 낼 계획이다. 공고는 토지별로 나눠 여러차례에 걸쳐 진행되며 이번에는 지상 구간이 나간다. 공고에는 구체적인 대상 필지와 보상 절차에 대한 안내가 담긴다. 보상은 감정평가와 토지소유주들과 협의 거쳐 진행된다. 보상 진척 속도에 따라 구간별 착공 시점도 달라질 수 있다.

국토부는 GTX가 국내 최초로 대심도 터널공법(지하 40m가 넘는 깊이에 철도를 건설하는 공법)으로 추진되는 것에 따른 주민들의 불안도 해소해나갈 방침이다. SG레일은 12일에도 고양 덕양구청에서 관련 주민설명회를 연다. SG레일측은 공사가 시작되면 계측기를 통해 소음과 진동 문제가 없다는 것을 설득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GTX-A노선 개통은 2023년이 목표다. 개통되면 운정에서 서울역까지 20분, 킨텍스에서 서울역까지 16분, 동탄에서 삼성까지 22분이면 도착 가능하다. 기존과 비교해 70~80% 가량 시간이 단축된다. 서울 인구를 분산시켜 집값을 안정시키고 2ㆍ3기 신도시를 안착시킬 핵심 수단으로 지목되는 이유다.

한편, GTX-B노선(인천 송도~남양주 마석)은 상반기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는 게 목표였지만 하반기로 늦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C노선(양주 덕정~수원)은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2021년 말 착공한다는 게 목표다.

paq@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