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KCGI, ”조현민 전무 복귀, 거액 보수로 상속세 마련”
- 한진칼 이사에 공개서한
- “깊은 유감 표명” 주장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한진칼 지분을 늘리고 있는 강성부펀드 ‘KCGI’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경영 복귀와 관련, “거액의 보수로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수순”이라며 경영복귀 배경을 묻는 공개서한을 발송했다.

KCGI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 전무의 일탈행위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한진그룹 주주에게 돌아갔고 특히 진에어는 항공사업 면허 취소 위기까지 몰렸었다”며 “조 전무가 한진그룹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 뒤에도 작년 대한항공, 진에어로부터 약 17억원 보수와 퇴직금을 챙겼고 정석기업엔 임원 업적금까지 챙겼다”고 밝혔다.

이어 “그룹에 치명타를 입히고도 수십억원에 달하는 거액 보수를 수령했는데, 조 전무가 다시 경영에 참여하는 건 거액 보수를 받아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방법이란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KCGI 측은 “조 전무가 야기한 각종 문제에 대한 수습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고 조양호 회장 사망 후 불과 2개월 만에 그룹에 복귀하는 건 책임경영 원칙에 반하는 것으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조 전무가 그룹 신사업 개발 및 사회공헌 등 그룹 마케팅 관련 업무 전반적으로 총괄하는 CMO(Chief Marketing Officer) 역할 맡게되는 데에도 “한진그룹 내외부에서 얼마든지 찾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키면서까지 굳이 조 전무를 선임한 배경이 의아할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KCGI는 한진칼 이사를 상대로 ▷ 한진칼의 이사들이 조현민 전무의 행위로 인해 발생한 진에어 등 한진칼 보유 계열회사의 주가 폭락 등으로 인한 피해에 관해 어떠한 조치를 취할 것인지, ▷조 전무의 재선임이 이루어지게 된 배경 및 재선임에 있어서의 이사회의 역할, ▷한진칼에서 조 전무의 보수 및 퇴직금 지급 기준을 묻는 서한을 발송할 예정이다.

dlc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